도쿄 지케이카이 의과대학 비뇨기과

Language

비뇨기과 질환에 대해서

  • 남성
  • 여성

부신 종양

1.부신 종양과는

부신은 좌우의 신장 위에 하나씩 있는 작은 장기로, 그 기능은 생명을 유지하는 것에 필요한 여러 가지 호르몬을 분비하는 것입니다.부신으로부터 발생하는 종양에는, 호르몬을 과잉에 산생하는 것이 있어, 그 호르몬에 따라 각각 특징적인 증상을 나타냅니다(대표적인 호르몬 산생 부신 종양을 이하에 나타냈습니다).또, 그 빈도는 10% 이하와 낮았지만, 악성 종양도 존재합니다.수술의 적응이 되는 부신 종양은, 호르몬 산생 부신 종양과 악성 종양 또는 악성이 부정할 수 없는 경우입니다만, 악성 종양을 화상 진단으로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이 곤란하기 때문에, 종양 지름 3cm 이상은 호르몬을 산생하지 않은 부신 종양이라도 적극적으로 수술을 권하고 있습니다.이러한 종양으로 복강 거울 서투름술의 적응은, 호르몬 산생 부신 종양 및 호르몬 비산생 부신 종양으로 종양 지름 5cm 이하의 양성 종양으로 하고 있습니다.

2.대표적인 호르몬 산생 부신 종양

①원발성 아르드스테론 증

아르드스테론의 분비 과잉에 의한 고혈압과 저K 피증에 따른 소변량의 증가, 근력 저하가 주된 증상입니다.고혈압의 개선율은 70-80%입니다.

②쿳신그 증후군

코르치조르의 분비 과잉에 의해 중심성 비만, 만월양 생김새, 피부 선상, 다모, 무월경, 근력 저하, 고혈압, 고혈당, 골다공증 등의 다채로운 임상 증상을 취합니다.수술후의 호르몬 보충이 필요합니다.

③프레쿠리니카르쿳신그 증후군

코르치조르의 분비 과잉에 의한 고혈압, 고혈당 등을 나타내는 일이 있습니다만, 쿳신그 증후군에 특징적인 증상은 인정하지 않습니다.수술후에 호르몬 보충이 필요한 일이 있습니다.

④크롬친화세포종

카테코르아민(아드레날린, 노르아드레날린 등)의 분비 과잉에 의해 고혈압, 동계, 발한, 두통, 고혈당, 고지혈증 등의 다채로운 임상 증상을 취합니다.무증상으로 우연히 발견되는 일도 있습니다.가족성, 양측성, 부신외성, 악성이 약 10% 존재합니다.

3.후쿠코쿄시타후쿠진테키조주트와는

배 안에 탄산 가스를 주입하고 부풀려, 피부에 열린 3-4개소의 구멍에서 카메라와 홀쪽한 수술 기구를 사용해, 체외 조작으로 종양과 함께 부신을 한 덩어리에 하고 적출하는 수술 방법입니다.당 원에서는 150 예 이상의 부신 종양수술 증례(그중의 50 예가 복강 거울 서투른 기법)를 경험하고 있어, 환자님의 병상에 맞추어 개복 수술과 복강 거울 수술의 적응을 결정하고 있습니다.수술은 전신 마취와 경막외 마취를 병용하고 행동, 많은 경우 약 4시간으로 종료됩니다만, 부신 주위의 유착 등 때문에 장시간을 필요로 하는 일도 있어, 경우에 따라서는 개복 수술로 이행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4.후쿠코쿄시타후쿠진테키조주트의 일반적 경과

각각의 환자님에 의해 차이는 있습니다만, 일반적으로 수술 후는 이하와 같은 경과를 더듬습니다.

5.후쿠코쿄시타후쿠진테키조주트에서 일어날 수 있는 합병증

・발열

슈주트*오소이에 따른 것으로, 다수는 링겔 치료로 개선합니다.

・수술후 출혈, 부신 주위 장기의 손상

다수는 안정에 의해 개선합니다만, 재수술에 의해 지혈이나 수복을 실시하는 일이 있습니다.

・심부 정맥혈전증, 폐 혈전증

하지의 심부 정맥에 혈전(피의 덩어리)가 생겨, 그것이 벗겨지고 혈류를 타고 폐의 혈관이 차는 일이 있습니다.
예방으로서, 수술 중으로부터 탄성 스타킹을 착용합니다.

・창감염, 창리 개

상처의 감염에 의해 창리 개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당뇨병, 비만 쪽으로 발생하기 쉬워
상처의 세정이나 재봉합을 필요로 하는 일도 있습니다.

・수술후 이레우스(장 폐색)

수술 혹은 마취의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장의 움직임이 나빠지는 일이 있습니다.그 경우, 코로부터 위나 장에 가는 관을 넣을 필요가 있습니다.

6.수술의 입원 기간과 비용

수술법, 병상, 수술후 경과보다 각각의 환자님으로 차이가 있습니다만, 통상 5-14일간의 입원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입원·수술에 따른 비용에 대해서는 건강 보험이 적용되어, 3할 부담의 쪽의 부담은 약 25만엔입니다.

▲페이지 선두로